2017 섬진강 봄마중 (2/2)

Tandem Riding | 2017.04.16 00:46
Posted by 스카이밀 스카이밀

2017년 4월 8일


곡성에서 묵은 처마 게스트하우스는 주인의 배려(?)로 부부가 한 방에 같이 잘 수 있었다.

물론 침대들이 1인용이어서 같이 잘 수는 없었고...

게스트하우스라고 하기에는 아쉬운 부분이 좀 있는 곳이었다.

공동생활공간도 없고, 세탁기나 취사시설도 없다.

우리는 일하는 분께 부탁해서 자전거복 세탁을 했지만, 게스트하우스인데 시설이 너무 없지 않나 싶다.

그냥 저렴하게 잠잘 수 있는 곳으로 생각하면 된다.


▼처마 게스트하우스 전경



▼또 떠나봅시다



투어 3일차.

오늘은 아침부터 하늘이 쾌청하고 따뜻한 기운이 느껴진다.

출발하자마자 보이는 길가의 벚꽃들이 활짝 피어 있어, 오늘의 벚꽃파티를 짐작케 한다.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하늘에 하얀 벚꽃들이 늘어서 있는 조용한 시골길을 탠덤으로 달려가는 기분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았다.








곡성에서 구례 방향으로 가는 섬진강자전거길은 정선 동강길과 비슷한 느낌이다.

강이 쉼없이 휘어지는 모습이 그렇고, 시멘트 포장길의 느낌도 그렇다.








이 부근의 자전거길은 동강길처럼 약간의 오르내리막이 계속되는데,

조금 큰 언덕을 지나 내려가는 도중 커다란 도깨비상이 보여 잠시 정차했다.

돌아와서 찾아보니 "섬진강 도깨비마을"이라는 곳이다.








▼무슨 생각으로 이런 포즈를 취했는지 모르겠다...


















도깨비마을을 지나 조금 더 달려가니 멋진 한옥이 나타났다.

"두가헌"이라는 곳인데 한옥스테이, 카페를 겸하는 곳이다.

자전거 여행객도 많고, 차로 방문한 사람도 많은 걸 보니 유명한 곳인가 보다.








▼한옥 인테리어 느낌이 참 좋다



▼조화인줄 알았는데 무려 생화... 주인분의 정성이 보통이 아니다.



▼한옥스테이는 이 건물인가 보다



▼두가헌 전경



▼참 멋진 건물이다 싶더니, 한옥건축대상을 받은 집이란다.






동강 분위기가 나는 자전거길 구간을 지나면 도로 주행이 시작되는데,

여기서부터 하동까지 대략 3~40Km 정도 구간이 벚꽃길이다.

여기서부터 대략 3~4시간 정도를 벚꽃터널 라이딩했다.














워낙 벚꽃길이 길다보니 사진이 다 비슷해 보인다.








토요일 정오부근.

점점 차량이 많아지고 있었다.

차들이 보이지 않는 순간을 포착하는게 쉽지 않았다.








▼구례역이 아니라 구례구역이다. 구례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다는 의미란다. 막상 이 역은 구례가 아니라 순천시에 속한단다.



▼차들만 많은게 아니고 관광객도 많아졌다


















▼섬진강 어류생태관 부근에 판소리의 고향답게 장구를 본뜬 화장실이 있다






▼이 건물이 어류생태관





















▼몽아에게 벚꽃잎을 모아서 날리는 연출을 시켜보았다... 시키는대로 다한다...




▼쌍계사로 가는 1023번 도로로 가기 위해 몰려드는 차량들로 도로는 거의 주차장 수준이었다






▼길가에서 발견한 이화









▼이화는 꽃잎이 다섯장... 그러하다






▼하동으로 가는 길에 만난 두꺼비상. 잘 안보이는데 두꺼비 위에 웬 처녀가 철푸덕 엎어져 있다. 이 두꺼비상과 관련한 글은 "섬진강두꺼비"로 검색하면 찾을 수 있다. 근데 몽아야~ 넌 누구보고 찍고 있니?



▼이 거북이 녀석은 왜 이렇게 웃고 있는거냐...



▼저 멀리 보이는 다리가 하동으로 들어가는 섬진교이다






오늘 묵을 곳은 섬진교를 건너자마자 있는 솔무인텔.

일반실은 없고 죄 특실밖에 없어 무려 7만원을 줬다.

자전거 출입이 쉽도록 1층에 있는 방을 골랐는데 특이하게 복층구조를 가진 방이었다.

자전거 여행하면서 이런 저런 모텔을 많이 가봤지만 복층구조는 또 처음이다.


저녁은 무인텔에서 멀지 않은 곳에 금양식당이라는 곳이 재첩국을 포함한 모듬메뉴가 유명한 것 같아 찾아갔다.

사실, 재첩국을 포함해 지방 특색이 있는 음식은 맛을 잘 모르겠다.







▼이 건물이 솔무인텔. 자전거길에서 가까워서 선택했는데 가격이 좀 비싸다.




2017년 4월 9일


이제 섬진강자전거길은 대략 20Km 정도 남았고,

우리는 광양에서 시외버스로 정읍으로 돌아간다.


▼하동 섬진교 다리 밑에 뫼비우스띠를 닮은 무한 계단이 보인다



▼이 길 이름이 "고불고불길" 이었던가 "구불구불길" 이었던가... 기억이 정확하지 않다.



▼광양이 가까워지면서 섬진강은 한강만큼 넓어졌다



▼사진에 보이는 자전거 부대는 자여사팀인데, 사실 4월7일부터 3일간 계속 스쳐가며 만났다. 이 분들도 오가며 만났던 우리를 기억하는 것 같았다.



▼가는 날까지 벚꽃길 라이딩~



▼망덕포구에 윤동주 시비가 있다






▼내 사진은 왜 촛점을 안맞춰주는겨...?






▼광양 배알도해변 부근에 유채꽃밭에서



▼금잔디꽃



▼자여사팀을 뒤따라 중마터미널까지 쉽게 갔다



광양 중마터미널(동광양터미널)에서 정읍까지 시외버스 2시간,

정읍에서 집까지 차로 4시간 걸려 무사히 귀가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스카이밀

카테고리

All (120)
Tandem Riding (71)
Sole Riding (33)
Music (9)
Travel & Tour (3)
Others (4)